본 리뷰는 한빛미디어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되었습니다.

표지

날코딩?

개인적인 감정에 불과할 지 모르지만, 필자는 “날코딩”이라는 단어에서 알 수 없는 신뢰감이 생기기 시작하였다. “날코딩”이 가능하다는 것은 그 분야에 대한 거의 모든 것들을 알고 있으면서 활용할 줄도 안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필자는 “날코딩”으로 딥러닝 알고리즘의 구현은 커녕 프레임워크를 사용하는 것도 버거워 하였다.

원리를 완벽하게 박살내야 내 것이 된다

앞서 이야기 하였듯 필자도 일전에 딥러닝, 머신러닝에 대해 어렴풋이 듣고 프레임워크를 활용하여 사용 해 본 적이 있지만 그러면서도 이게 어떤 방법으로, 어떤 과정을 거쳐서 작동되는지 명확하게 알지는 못 하였다. 그런 중에 필자의 눈에 이 책이 들어온 것이다. 표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카피, “원리를 완벽하게 박살내야 내 것이 된다” 를 보고 필자는 스스로가 아직까지도 딥러닝을 본인의 것으로 만들지 못 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였다. 그리고 그리 긴 시간이 지나기 전에 답을 찾게 되었다. 필자는 프레임워크를 사용할 줄 알았던 것이지 딥러닝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아니었다. 이 책에서는 프레임워크를 사용하지 않고, 스스로 퍼셉트론을 구현하고 여러 층으로 구성 된 신경망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내용

기초부터 탄탄히 다지고, 쌓아나가는 구조

이 책은 표지에서 이야기 한 것과 같이 프레임워크는 사용하지 않고, 기초부터 모든 것들을 직접 짜볼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하여 필자는 딥러닝 알고리즘이 어떻게 구동하는지 직접 손으로 알 수 있게 되었으며, 더 나아가 프레임워크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게 하여 이 책 덕분에 알 수 있게 된 지식들을 활용하여 조금 더 효율적인 방식으로 개발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시나리오 기반의 문제 해결 능력 트레이닝

이 책의 본문 속에는 ‘이진 판단’, ‘선택 분류’, ‘다층 퍼셉트론 모델 구조’ 등의 다양한 기술들을 활용해야 하는 시나리오를 “천체의 펄서 여부 판정 신경망”, “철판 불량 상태 분류 신경망”, “꽃 이미지 분류 신경망”을 통하여 우리에게 실제로 적용될 수 있는 지식을 전해주기 위하여 노력하였으며, 이를 통하여 문제 해결 능력을 신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결론

이 책은 딥러닝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거의 모든 독자가 읽어야만 하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필수적이면서도 기초적인 내용을 충실히 담아내고 있다. 누구든 딥러닝 기술에 대해 알고 싶은 열정만 있다면 파이썬의 기초 문법만 배우고도 이해하는 데에 무리가 없는 속지의 내용에 그러면서도 중요한 이론은 빼놓지 않고 모두 알려주는 충실한 정보들이 필자가 이러한 판단을 한 이유가 아닐까 생각된다. 진심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싶다는 생각이 든 몇 안 되는 책이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을 정도며, 그러한 이유로 본 리뷰의 독자들에게도 이 책을 적극 추천하는 바이다.